[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롯데호텔앤리조트는 부산 해운대 우동에 위치한 ‘L7 해운대’에서 그랜드 오픈 행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서광일 L7 해운대 총지배인(왼쪽부터), 이효섭 롯데호텔앤리조트 리조트&CL본부장, 홍성준 부산롯데호텔 대표이사, 김태홍 롯데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 이정실 부산관광공사 사장, 손수득 벡스코 대표이사, 임미화 본푸드 대표이사, 조용성 롯데호텔앤리조트 CL부문장이 리본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호텔앤리조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7해운대는 롯데호텔앤리조트가 2018년 L7홍대 이후 6년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L7호텔이다. L7호텔은 지난해 베트남 하노이에 이어 부산 시카고와 부산까지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태홍 롯데호텔앤리조트 대표는 이날 기념식에서 “우리나라 문화와 관광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부산에 L7호텔을 선보이게 돼 설렌다”며 “L7 해운대는 해운대의 감성을 담은 대담한 디자인과 새로운 영감을 일깨우는 콘텐츠로 부산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L7 해운대는 호텔 오픈과 동시에 부산을 대표하는 서브컬처 편집샵 발란사와 협업 하에 제작한 오픈 기념 한정 굿즈를 공개했다. 티셔츠, 모자, 키링, 짐색 등 총 8종의 L7 해운대 굿즈를 선보인다.
또한 오는 23일까지 롯데호텔 리워즈 회원에 한해 특별가 판매 드로우 이벤트 ‘L7 드로우(Draw)’를 선보인다. 드로우(추첨)를 통해 뽑힌 17명에게 발란사 한정 굿즈 2세트가 포함된 L7 해운대 드로우 패키지 구매권을 제공한다.

한편 롯데호텔앤리조트는 지난 9개월새 3곳의 L7호텔을 추가하며 팬데믹으로 멈췄던 사업 확장에 다시 고삐를 죄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